유럽시장 하락이유

 영국중앙은행(BOE)이 8일(현지시간) 기준금리 추가 인상 시기를 당초 계획보다 앞당기고 인상폭도 확대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. 세계 경기 호조가 영국 물가를 더 끌어올릴 가능성이 있다는 이유에서다. 영국의 물가 상승률은 3%대로 BOE 목표치(2%)를 웃돌고 있다.

BOE는 이날 통화정책위원회(MPC) 회의에서 만장일치로 연 0.5%인 기준금리를 동결했다. BOE는 지난해 11월 기준금리를 사상 최저 수준(연 0.25%)에서 연 0.50%로 인상했다.

하지만 마크 카니 BOE 총재는 “작년 11월 회의 당시 생각했던 것보다 다소 일찍, 더 큰 폭으로 금리를 올릴 필요가 있을 것 같다”며 “인플레이션을 목표치까지 서서히 낮추기 위한 정책”이라고 말했다. 다만 구체적인 인상 시기나 인상폭은 밝히지 않았다. 그는 지난해 11월 향후 3년간 두세 차례 금리를 인상할 가능성이 있다고 언급했다.

이 같은 카니 총재의 발언에 시장은 예민하게 반응했다. 최근 미국 증시 폭락 이후 처음 나온 중앙은행 총재의 말이어서다. BOE가 ‘매파(통화긴축 선호파)’적 발언을 내놓자 영국 파운드화 가치는 달러화와 유로화 대비 각각 1% 이상 상승했다. 런던증시의 FTSE100지수는 1.6% 떨어졌다.

애널리스트들은 BOE가 오는 5월 기준금리를 인상할 것으로 전망했다. 카렌 워드 JP모간 수석시장전략가는 “시장에선 BOE가 5월에 기준금리를 0.25%포인트 추가 인상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”고 전했다.

이런 금리정책 전망에 따라 채권시장 투자자들은 영국 국채(길트)를 매각했다. 2년 만기 국채 금리는 0.058%포인트 하락한 연 0.693%를 기록했다. 2015년 11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.

같은 날 멕시코 중앙은행은 기준금리를 연 7.25%에서 0.25%포인트 높은 연 7.50%로 끌어올렸다. 다음달 미국 중앙은행(Fed)의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에 대비하고 페소화 환율을 안정시키려는 조치다.